1997 8 31 영국 왕세자빈 다이애나와 애인 도디 파예드를 태운 메르세데스가 신호등을 무시한 파리 시내를 질주하고 뒤를 이어서 파파라치들이 다이애나 빈을 놓치지 않으려고 따라 붙었습니다. 메르세데스 벤츠는 빠른 속도로 달렸고 지하차도의 벽을 들이 박고 멈추었습니다. 운전기사 폴과 다이애나와 파예드가 사망하고 말았습니다. 죽음을 놓고 많은 음모설이 있었지만, 죽음을 통해서 영국은 슬픔에 빠졌습니다. 그녀의 장례식이 거행되는 영국 전체가 흐느꼈습니다. 그런데 사건 이후에 기이한 현상이 일어났습니다. 심리적으로 충격을 받았기 때문에 우울증이나 상실감이 심해져 상담소와 정신과를 찾는 사람이 많아야 상식적으로 이해가 갑니다. 그런데 반대의 현상이 일어난 것입니다. 다이애나의 죽음으로 인해서 흘린 눈물이 답이었습니다. 영국인들은 평소보다 많은 눈물을 흘렸고 오히려 감정을 해소했기 때문에 정서적으로 크게 안정되었던 것입니다. 이것을 ‘다이애나 이펙트’ ‘다이애나 베네핏’ ‘다이애나 신드롬’이라고 부릅니다.

지난주일 낮부터 시작된 패밀리 데이는 학부모와 자녀들이 함께 운동도 같이 하는 즐거운 시간을 갖고 세미나를 통해서 부모와 함께 신앙 생활하는 것이 얼마나 소중한 지를 함께 했습니다. 그리고 저녁이 되어서 자녀들과 함께 김밥, 오뎅, 떡볶이를 함께 준비해서 식사했습니다. 식사 후에는 함께 찬양하고, 말씀을 듣고 마지막으로 세족식을 했습니다. 부모들이 자녀들의 발을 씻겨 주었습니다. 명이 흐느끼기 시작하더니 이내 분위기가 무겁고 진지하게 되었습니다. 부모님은 자녀들의 발을 씻겨 주고는 안아주고 기도해 주었습니다. 세족식이 끝난 가족과 함께 부둥켜안고 눈물을 흘리며 기도했습니다. 어떤 때보다도 간절하고 진실했던 기도였습니다.

눈물은 우리를 치료하는 능력을 가지고 있습니다. 육체적으로도 눈물을 흘릴 치료의 물질이 분출되어서 빨리 낫게 된다고 합니다. 그리고 감정적으로도 눈물을 흘리면 상한 감정이 치료가 됩니다. 그리고 영적으로도 우리는 주님을 만나고 처음 하는 것이 우는 것입니다. 우리의 모든 죄악을 씻겨 주님을 만나고 통곡하게 됩니다. 눈물은 우리를 모든 부분에서 고쳐 주었습니다. 이번 가족의 날을 통해서 우리 교회 가정마다 아픔과 상처와 장벽이 무너지고 성령님께서 고쳐주셔서 더욱 건강한 가정이 되기를 바랍니다. 흘린 눈물만큼 치료 받고 성장할 것입니다. 앞으로도 하나님께서 보시기에 더욱 건강한 가정이 있기를 바랍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05 [2018년 2월 18일 40일 기도 캠페인]돌파하는 기도 KFGBC 2018.03.07 1020
204 [2018년 2월 11일 40일 기도 캠페인]기도의 패턴 II KFGBC 2018.03.07 1055
203 [2018년 2월 4일 목회칼럼]길 떠나는 나의 형제여 KFGBC 2018.02.27 1064
202 [2018년 1월 21일 40일 기도 캠페인]어떻게 확신 있게 기도하나? KFGBC 2018.01.19 1171
201 [2018년 1월 14일 40일 기도 캠페인]왜 기도하는가? KFGBC 2018.01.19 1227
200 [2018년 1월 28일 40일 기도 캠페인]기도의 패턴 I KFGBC 2018.01.31 1346
199 [2018년 2월 25일 40일 기도 캠페인]어떻게 위기에서 기도하는가? KFGBC 2018.03.07 1374
198 [2017년 3월 19일 목회칼럼]목회자 세미나를 다녀와서 KFGBC 2017.03.18 2299
197 [2012년 7월 29일 목회칼럼]여리고 성회가 진행 중에 있습니다 KFGBC 2014.08.19 3220
196 [2012년 3월 18일 목회칼럼]학부모 회의를 마치며 KFGBC 2014.08.19 3230
195 [2012년 1월 29일 목회칼럼]하늘나라의 상 KFGBC 2014.08.19 3231
194 [2012년 1월 8일 목회칼럼]신년 특별새벽기도회를 마치면서 KFGBC 2014.08.19 3251
193 [2011년 11월 13일 목회칼럼]교제가 살아나는 구역 KFGBC 2014.08.19 3332
192 [2012년 3월 11일 목회칼럼]베리칩은 짐승의 표인가? KFGBC 2014.08.19 3345
191 [2011년 5월 22일 목회칼럼]하나님의 방법 KFGBC 2014.08.19 3348
190 [2011년 7월 10일 목회칼럼]한 사람의 헌신 KFGBC 2014.08.19 3355
189 [2012년 5월 6일 목회칼럼]따뜻한 5월 KFGBC 2014.08.19 3385
188 [2012년 1월 15일 목회칼럼]네 입을 넓게 열라 내가 채우리라 KFGBC 2014.08.19 3386
187 [2011년 5월 15일 목회칼럼]잡초란 없다! KFGBC 2014.08.19 3408
186 [2011년 6월 26일 목회칼럼]죄의 증상 KFGBC 2014.08.19 3408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