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떻게 위기에서 기도하는가?

  역대하 20장의 여호사밧의 기도는 위기를 만난 우리가 어떻게 기도해야 하는 가를 말씀해 주고 있습니다.

  첫 번째 하나님께 도움을 구해야 합니다. 연합군이 남유다를 공격했을 때, 여호사밧은 가장 먼저 하나님께 낯을 향하여 기도하였습니다. 위기가 다가올 때 가장 먼저 하나님께 기도해야 합니다(대하 20:3).

  두 번째 하나님의 위대함을 기억해야 합니다. 위기를 만난 여호사밧 왕은 열조의 하나님, 하늘의 하나님이심을 기억합니다. 모든 나라를 다스리시고 권세와 능력이 있으신 하나님을 붙들고 기도합니다(대하 20:6).

  세 번째 하나님께서 하신 일을 기억해야 합니다. 하나님께서 아브라함을 지키시고 번성하게 해주셔서, 그의 자손 이스라엘 백성들이 가나안 거민을 몰아내고 땅을 차지하도록 해 주셨습니다. 하나님께서 자신들에게 행하신 일을 기억하고 기도합니다(대하 20:7).

  네 번째 하나님께서 약속하신 것을 기억해야 합니다. 하나님께서는 아브라함과 하셨던 약속을 지키셨습니다. 하나님께서는 신실하셔서 반드시 약속을 지키시는 분이십니다. 약속을 붙들고 기도해야 합니다.

  다섯 번째 하나님의 성품에 호소해야 합니다. 여호사밧은 의로우신 하나님의 성품에 호소했습니다(대하 20:12). 우리는 하나님의 성품에 호소하면서 기도할 수 있습니다. 하나님은 사랑이십니다(요일 4:8). 하나님은 긍휼이 많으신 분이십니다(2:4). 하나님께서는 영원토록 동일하신 분이십니다(13:8). 의로우시며 공의로우신 분이십니다(89:14). 성경에 있는 하나님의 많은 성품에 호소해야 합니다.

  여섯 번째 나의 부족함을 인정해야 합니다. 여호사밧은 자신의 부족함을 인정하면서 기도했습니다. 우리가 대적할 능력이 없고, 어떻게 해야 할지도 모른다고 기도하면서 솔직히 부족함을 고백했습니다(대하 20:12).

  일곱 번째 하나님의 자원에 의존해야 합니다. 여호사밧은 오직 주만 바라보나이다하고 자신의 지혜와 능력으로 위기를 처리하려고 하지 않았습니다. 오직 하나님만 바라보면서 하나님의 자원에 의존했습니다. 위기에서 벗어나려면 내 자원이 아니라 하나님이 자원으로 이겨내야 합니다(대하 20:12).

  여덟 번째 믿음 안에서 안심해야 합니다. 하나님 안에 안심해도 되는 이유는 하나님께서 두려워하거나 놀라지 말라. 전쟁이 하나님께 속한 것이다라고 말씀하시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결론적으로 견고히 세워 주시고 형통케 해 주십니다(대하 20:15).

  아홉 번째 하나님께 미리 감사해야 합니다.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승리를 주실 것을 미리 감사합니다. 위기의 순간에 하나님께서 개입하셔서 이기게 해 주실 것임을 믿고 미리 감사합니다(대하 20:21,22;11:6).

  열 번째 전쟁에서 축복으로 바뀔 것을 기대해야 합니다. 전쟁에 승리하면 전리품이 있습니다. 하나님께서 위기를 허락하셨다면, 이 전쟁은 축복으로 바뀝니다.(대하 20:24-26;29-3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05 [2018년 2월 18일 40일 기도 캠페인]돌파하는 기도 KFGBC 2018.03.07 1021
204 [2018년 2월 11일 40일 기도 캠페인]기도의 패턴 II KFGBC 2018.03.07 1056
203 [2018년 2월 4일 목회칼럼]길 떠나는 나의 형제여 KFGBC 2018.02.27 1064
202 [2018년 1월 21일 40일 기도 캠페인]어떻게 확신 있게 기도하나? KFGBC 2018.01.19 1173
201 [2018년 1월 14일 40일 기도 캠페인]왜 기도하는가? KFGBC 2018.01.19 1227
200 [2018년 1월 28일 40일 기도 캠페인]기도의 패턴 I KFGBC 2018.01.31 1346
» [2018년 2월 25일 40일 기도 캠페인]어떻게 위기에서 기도하는가? KFGBC 2018.03.07 1375
198 [2017년 3월 19일 목회칼럼]목회자 세미나를 다녀와서 KFGBC 2017.03.18 2300
197 [2012년 7월 29일 목회칼럼]여리고 성회가 진행 중에 있습니다 KFGBC 2014.08.19 3220
196 [2012년 3월 18일 목회칼럼]학부모 회의를 마치며 KFGBC 2014.08.19 3230
195 [2012년 1월 29일 목회칼럼]하늘나라의 상 KFGBC 2014.08.19 3231
194 [2012년 1월 8일 목회칼럼]신년 특별새벽기도회를 마치면서 KFGBC 2014.08.19 3251
193 [2011년 11월 13일 목회칼럼]교제가 살아나는 구역 KFGBC 2014.08.19 3333
192 [2012년 3월 11일 목회칼럼]베리칩은 짐승의 표인가? KFGBC 2014.08.19 3346
191 [2011년 5월 22일 목회칼럼]하나님의 방법 KFGBC 2014.08.19 3348
190 [2011년 7월 10일 목회칼럼]한 사람의 헌신 KFGBC 2014.08.19 3355
189 [2012년 5월 6일 목회칼럼]따뜻한 5월 KFGBC 2014.08.19 3385
188 [2012년 1월 15일 목회칼럼]네 입을 넓게 열라 내가 채우리라 KFGBC 2014.08.19 3387
187 [2011년 5월 15일 목회칼럼]잡초란 없다! KFGBC 2014.08.19 3408
186 [2011년 6월 26일 목회칼럼]죄의 증상 KFGBC 2014.08.19 3408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