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파하는 기도

  이스라엘 백성들은 나라를 잃고 바벨론의 포로 생활로 인해서 고난을 당했습니다. 이렇게 암울할 때, 다니엘이라는 위대한 하나님의 사람의 기도는 포로 생활이라는 무너뜨릴 수 없는 장벽을 돌파하는데 중요한 역할을 하게 됩니다. 다니엘의 기도가 다니엘 9장에서 기록이 되어 있습니다. 장벽을 돌파하는 6단계 기도로 여러분의 삶의 장벽을 돌파하시기 바랍니다.

  첫 번째 단계는 내가 기도하기 전에 하나님께서 말씀하시도록 해야 합니다. 다니엘 92절 새번역에 보면 다니엘은 거룩한 책들을 공부하면서라고 되어 있습니다. 다니엘은 언제나 성경 말씀을 공부하면서, 하나님의 음성이 들려오도록 하였습니다. 하나님께서 계시로 주신 하나님의 말씀을 늘 읽고 묵상하므로 하나님의 음성이 들려오도록 해야 합니다.

  두 번째 단계는 초점을 하나님께 맞추어야 합니다. 다니엘은 하나님을 찾았습니다. 장벽을 돌파할 수 있는 유일한 길은 하나님을 찾는 것입니다. 올 한해 하나님을 찾으면, 장벽을 돌파할 수 있습니다. 가정, 비즈니스, 인간관계 모든 영역에서 하나님을 찾아야 합니다. 초점을 하나님께 맞추고 기도해야 합니다.

  세 번째 나의 요구와 감정을 표현해야 합니다. 다니엘은 기도할 때, 자신의 감정을 표현하면서 기도했습니다. 백성의 죄를 고백했고, 응답을 들으려고 하나님께 간구하였습니다. 마음으로만 품고 있지 말고 하나님께 표현을 해야 합니다. 하나님께서는 어떤 마음과 어떤 감정으로 기도하는가를 보십니다.

  네 번째 나의 심각함을 보여야 합니다. 다니엘은 금식하면서 베옷을 걸치고, 재를 깔고 앉아서 기도했습니다. 자신이 이 문제에 대해서 얼마나 심각한 지를 하나님께 보였습니다. 기도와 금식 할 때 기적이 많이 일어납니다.

  다섯 번째 하나님의 사랑과 약속에 감사해야 합니다. 다니엘 94절 새번역 하반절에 하나님을 사랑하며 하나님의 계명을 지키는 사람들에게 언약과 인자를 베푸시는 하나님!” 이라고 고백합니다. 하나님께서는 주의 자녀들에게 언약을 지키시고 사랑을 베풀어 주시는 분이십니다. 이것을 붙들고 감사해야 합니다.

  여섯 번째, 나의 죄를 겸손히 고백해야 합니다. 다니엘은 죄를 고백합니다. 5절에서 우리가 죄를 짓고 잘못을 저질렀습니다. 악한 일을 저지르며, 반역하며 주님의 계명과 명령을 떠나서 살았습니다라고 고백했습니다. 자격이 없음을 고백하면서, 죄를 회개하면서 돌파해 나갔습니다. 다니엘은 매일 쉬지 않고 기도하여서 이스라엘이 포로 된 곳에서 자유하게 되었습니다. 다니엘과 같이 돌파하는 기도를 하셔서 장벽이 무너지는 기적을 체험하시기 바랍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2018년 2월 18일 40일 기도 캠페인]돌파하는 기도 KFGBC 2018.03.07 587
204 [2018년 2월 11일 40일 기도 캠페인]기도의 패턴 II KFGBC 2018.03.07 593
203 [2018년 2월 4일 목회칼럼]길 떠나는 나의 형제여 KFGBC 2018.02.27 598
202 [2018년 1월 14일 40일 기도 캠페인]왜 기도하는가? KFGBC 2018.01.19 716
201 [2018년 1월 21일 40일 기도 캠페인]어떻게 확신 있게 기도하나? KFGBC 2018.01.19 725
200 [2018년 2월 25일 40일 기도 캠페인]어떻게 위기에서 기도하는가? KFGBC 2018.03.07 729
199 [2018년 1월 28일 40일 기도 캠페인]기도의 패턴 I KFGBC 2018.01.31 808
198 [2017년 3월 19일 목회칼럼]목회자 세미나를 다녀와서 KFGBC 2017.03.18 1678
197 [2012년 3월 18일 목회칼럼]학부모 회의를 마치며 KFGBC 2014.08.19 2773
196 [2012년 7월 29일 목회칼럼]여리고 성회가 진행 중에 있습니다 KFGBC 2014.08.19 2789
195 [2012년 3월 11일 목회칼럼]베리칩은 짐승의 표인가? KFGBC 2014.08.19 2791
194 [2012년 1월 8일 목회칼럼]신년 특별새벽기도회를 마치면서 KFGBC 2014.08.19 2792
193 [2012년 1월 29일 목회칼럼]하늘나라의 상 KFGBC 2014.08.19 2864
192 [2012년 1월 15일 목회칼럼]네 입을 넓게 열라 내가 채우리라 KFGBC 2014.08.19 2903
191 [2011년 11월 13일 목회칼럼]교제가 살아나는 구역 KFGBC 2014.08.19 2910
190 [2012년 11월 11일 목회칼럼]미국의 재도약 KFGBC 2014.08.19 2932
189 [2011년 5월 22일 목회칼럼]하나님의 방법 KFGBC 2014.08.19 2935
188 [2011년 5월 15일 목회칼럼]잡초란 없다! KFGBC 2014.08.19 2937
187 [2011년 6월 26일 목회칼럼]죄의 증상 KFGBC 2014.08.19 2954
186 [2011년 11월 20일 목회칼럼]풍성한 하나님의 은혜 KFGBC 2014.08.19 2955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