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년 7월 28일 목회칼럼]빈 항아리

2014.08.19 17:56

KFGBC 조회 수:3557

지금은 여리고 작전 7일 특별 성회가 진행 중에 있습니다. 첫째 날부터 무더위에도 불구하고 많은 분들이 참석하셨습니다. 여리고 성회가 1년 중 가장 무더운 시기인 7월 말에 열리는 것이 큰 의미가 있습니다. 무더위에도 곡식이 익어가고 튼실해 가듯이, 여리고 성회를 통해서 오히려 2013년 마지막 후반기를 향해 달려갈 더 큰 능력과 믿음으로 인내할 수 있도록 이 기간에 채움을 받게 됩니다.

여리고 성회 기간을 앞두고, 목양실을 청결하게 하였습니다. 강사 목사님들이 목양실에 오시기 때문에, 좀 좋은 분위기에서 대화를 나누기 원했습니다. 그리고 예전에 목양실 구조가 좀 답답해 보여서 책상 배치와 소파의 위치를 바꾸어 보았습니다. 그러는 과정에 바닥과 구석에 숨겨져 있었던 거미줄, 벌레, 먼지들을 보게 되었습니다. 그 뿐만 아니라 불필요한 것들이 자리를 차지하고 있어서 목양실이 그렇게 크지 않은데, 더 비좁게 만들고 있음을 알게 되었습니다. 배치를 다시 하고 쓰지 않던 물건들을 정리하고 버리는 일을 이틀 동안이나 했습니다. 그래서 이제는 제가 보기에 좀 더 나아진 것 같습니다.

첫날 강사로 오셨던 장보식 목사님께서는 횃불과 항아리에 대해서 말씀해 주셨습니다. 기드온이 300명으로 싸움을 하게 하시면서 그들에게 주어진 무기가 단지 횃불과 항아리였다는 사실은 인간의 상식을 완전히 뒤 엎는 일이었습니다. 물리적으로라면 횃불과 항아리로 대적을 물리치는 것은 불가능한 일입니다. 그것은 곧 하나님의 방법으로 승리를 해야 하는데, 항아리는 비어 있는 항아리였다는 사실입니다. 비어진 항아리는 우리의 모습에서 자아를 비워야 하는 것을 말씀합니다. 장보식 목사님은 자아는 다른 말로 ‘고집과 욕심’이라고 했습니다. ‘고집과 욕심’을 비울 때, 하나님의 방법으로 사용 되어진다는 말씀입니다.

목양실을 바꾸고, 더 좋게 되어지기 위해서 정리되는 과정은 필수였습니다. 불필요했던 것들은 버려야만 개선이 되어집니다. 빈 항아리가 되지 않고서는 횃불을 그 안에 둘 수가 없었습니다. 이 여리고 기간 동안 깨달아야 할 일인 것 같습니다. 우리 안에 세상의 것들로 채워져 있던 것을 비워내고, 그 안에 횃불을 두어야 합니다. 사사기 7 17절에 이렇게 말씀하십니다. “그들에게 이르되 너희는 나만 보고 나의 하는 대로 하되” 횃불을 담는 삶의 모습이 되어야만 하나님을 보고 하나님께서 이끄시는 대로 하는 것입니다. 이번 주간을 통해서 다시 한 번 영적으로 재충전을 받아 횃불이 우리 마음에 밝혀지기를 바랍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45 [2013년 9월 22일 목회칼럼]야성적인 믿음 KFGBC 2014.08.19 3578
144 [2013년 9월 15일 목회칼럼]2013년 전부 하나 워싱턴 컨퍼런스를 다녀와서 KFGBC 2014.08.19 3591
143 [2013년 9월 8일 목회칼럼]카스트로의 비참한 죽음 KFGBC 2014.08.19 3522
142 [2013년 9월 1일 목회칼럼]마음이 가난한 자 KFGBC 2014.08.19 3550
141 [2013년 8월 25일 목회칼럼]예루살렘에 머무는 사도 KFGBC 2014.08.19 3561
140 [2013년 8월 18일 목회칼럼]예수님만이 유일한 구원이다 KFGBC 2014.08.19 3438
139 [2013년 8월 11일 목회칼럼]언어의 영성 KFGBC 2014.08.19 3571
138 [2013년 8월 4일 목회칼럼]쉬지 말고 기도하라 KFGBC 2014.08.19 3568
» [2013년 7월 28일 목회칼럼]빈 항아리 KFGBC 2014.08.19 3557
136 [2013년 7월 21일 목회칼럼]짐머맨의 석방 KFGBC 2014.08.19 3351
135 [2013년 7월 14일 목회칼럼]아시아나 항공기 사고를 접하면서 KFGBC 2014.08.19 3571
134 [2013년 7월 7일 목회칼럼]골프 선수의 평정심 KFGBC 2014.08.19 3660
133 [2013년 6월 30일 목회칼럼]영혼을 변화시키는 훈련의 핵심 KFGBC 2014.08.19 3390
132 [2013년 6월 23일 목회칼럼]기도모임 KFGBC 2014.08.19 3525
131 [2013년 6월 16일 목회칼럼]한 권의 책 KFGBC 2014.08.19 3356
130 [2013년 6월 9일 목회칼럼]진정한 제자도 KFGBC 2014.08.19 3407
129 [2013년 6월 2일 목회칼럼]선교대회를 다녀와서 KFGBC 2014.08.19 3320
128 [2013년 5월 19일 목회칼럼]누가 이기는가 KFGBC 2014.08.19 3468
127 [2013년 5월 12일 목회칼럼]생수의 강 두 번째 시간 KFGBC 2014.08.19 3376
126 [2013년 5월 5일 목회칼럼]생수의 강을 시작하면서 KFGBC 2014.08.19 3449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