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주에 요셉의 용서에 대한 말씀으로 함께 은혜를 나누었습니다. 용서는 우리의 신앙생활에서 옵션이 아니라 필수입니다. 주기도문에도 주님께서 말씀하신 것처럼, 우리의 기도 생활에 ‘용서’가 없다면, 우리의 죄는 기도를 가로 막게 됩니다.


새벽에 마가복음으로 함께 은혜를 나누는데, 예수님께서 무화과나무를 저주하는 장면이 나옵니다. 다음날 베드로가 놀라서 주님께 무화가 나무가 뿌리부터 말랐다고 말합니다. 주님께서 우리가 암송하는 말씀을 하십니다. “누구든지 산더러 들리어 바다에 던져지라 하며 말하는 것이 이루어질 믿고 마음에 의심하지 아니하면 그대로 되리라.( 11:24)

그런데 그것으로만 끝나는 것이 아니라 주님께서 마디 덧붙이십니다. 25절에 “서서 기도할 때에 아무에게나 혐의가 있거든 용서하라 그리하여야 하늘에 계신 너희 아버지께서도 너희 허물을 사하여 주시리라 하시니라.

주님께서 누구든지 라고 말씀하신 것은 제자들에게 하신 말씀입니다. 제자들은 누구든지 이렇게 기도하여 의심하지 않으면 능력이 나타난다는 말씀입니다. 그런데 이렇게 능력 있는 기도가 되기 위해서 필요한 것을 주님께서는 추가로 말씀하신 것입니다. 온전한 기도가 되기 위해서는 남을 용서하라는 것입니다. 그래야 하나님께서 너희 허물을 사하여 주신다고 말씀하신 것입니다.

우리는 능력의 기도를 좋아합니다. 우리의 기도대로 산과 같이 거대한 문제가 해결되고 고침 받고, 기도 응답 받는 것을 기대합니다. 그러나 기도에 이르기 위해서 우리가 해야 것은 “아무에게나 혐의가 있거든 용서하라” 말씀을 기억하는 것입니다. 내게 죄가 있으면, 기도가 응답될 없습니다. 온전한 모습에서 기도할 , 기도가 상달되고 역사하는 힘이 많습니다. 주님 앞에 죄를 고하기 전에, 다른 사람에게 받은 상처와 아픔을 용서해야 합니다. 구체적으로 주님께 드리고 사람을 용서할 , 우리의 허물도 용서함 받을 있습니다.

기도의 능력과 용서는 뗄래야 없는 관계입니다. 기도의 능력을 원하신다면, 용서에 능한 사람이 되십시오. 능력을 경험하고 싶다면, 용서한 후에 주님 앞에 나아가 기도해 보십시오. 여러분의 순전한 기도를 주님께서 들으시고 역사해 주실 것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00 [2015년 1월 11일 목회칼럼]말씀으로 변화 성장하는 교회 KFGBC 2015.01.13 13189
199 2010년 12월 5일 목회칼럼 KFGBC 2014.08.09 3503
198 [2014년 4월 6일 목회칼럼]트로트 부르는 목사 KFGBC 2014.08.19 3424
197 [2014년 6월 15일 목회칼럼]파란 마음 KFGBC 2014.08.19 3422
196 [2012년 7월 8일 목회칼럼]하나님을 의식하는 삶 KFGBC 2014.08.19 3302
195 [2012년 11월 25일 목회칼럼]역전의 하나님 KFGBC 2014.08.19 3293
194 [2014년 8월 24일 목회칼럼]교황 방문이 남긴 것 KFGBC 2014.08.29 3252
193 [2012년 6월 3일 목회칼럼]순복음 세계 선교대회를 다녀와서 KFGBC 2014.08.19 3251
192 2010년 10월 17일 목회칼럼 KFGBC 2014.08.06 3242
191 [2014년 12월 14일 목회칼럼]스스로 신이 된 자 KFGBC 2014.12.26 3238
190 2010년 12월 12일 목회칼럼 KFGBC 2014.08.09 3162
189 [2011년 12월 11일 목회칼럼]나 눔 KFGBC 2014.08.19 3145
188 [2011년 3월 6일 목회칼럼]클래스 201을 끝내고 KFGBC 2014.08.19 3103
187 [2014년 7월 20일 목회칼럼]여리고작전 특별부흥성회 KFGBC 2014.08.19 3094
186 [2011년 3월 13일 목회칼럼]일본의 슬픔 KFGBC 2014.08.19 3062
185 2010년 11월 14일 목회칼럼 KFGBC 2014.08.06 3042
184 [2012년 8월 5일 목회칼럼]여리고 성회를 마치며 KFGBC 2014.08.19 3028
183 [2012년 2월 12일 목회칼럼]구별된 삶 KFGBC 2014.08.19 3011
182 [2014년 9월 21일 목회칼럼]청교도의 영성 KFGBC 2014.09.23 2983
181 [2012년 9월 23일 목회칼럼]돌발 영상 KFGBC 2014.08.19 2978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