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주에 고 이은윤 집사님의 장례 예배를 잘 드렸습니다. 주일 1부 예배를 드리고 교육관에 들어가면 고 이은윤 집사님과 가장 먼저 마주치고 인사를 나누었습니다. 가끔 병원에 가셔서 주일에 자리가 비어 있을 때는 허전한 느낌이 들었습니다. 이제는 그 자리가 계속 비어 있을 것을 생각하니, 고 이은윤 집사님에게 안부를 물어보고, 안수기도 해 드리고, 손잡아 드리던 일이 참으로 귀한 일이었다는 것을 깨닫게 되었습니다.

병원에 입원해서 심방을 가면, 언제나 ‘바쁘신데 오셨다’고 말씀해 주셨습니다. 기도해 드리면 ‘고맙다’는 말을 잊지 않으셨습니다. 그리고 일본 노래를 불러 달라고 부탁드리면, 숨도 고르지 않으시고 몇 곡을 계속 부르셨습니다. 어떻게 가사도 틀리지 않고 더듬거리지도 않으시고, 일본 노래를 듣는데 어떻게 마음에는 감동이 있는지 알 수 없었습니다. 마치 지난날에 행복한 순간을 노래하는 것 같았습니다.

언제가 가장 행복하시냐고 물었더니, ‘남편과 함께   외식을 하러 갈 때’라고 말씀해 주셨습니다. 가족과 함께  나들이를 갈 때가 가장 행복했던 소박한 꿈을 갖고 살아가신 분이셨습니다. 그 소박한 꿈은 신앙에서도 드러났습니다. 미국에 오셔서도 끝까지 믿음 생활을 하셨고, 건강할 때는 하실 수 있는 만큼 헌신하셨다고 들었습니다. 부흥 강사님이 오실 때는 손수 감주를 만들어 대접하시고 친교하는 사람들을 돕기도 하시고, 송년 때에는 육수를 만들어서 교회 성도님들을 섬겼다고 하였습니다.

그 뿐만이 아닙니다. 지난 달 생수의 강 프로그램 때에는 성가대 연습이 끝나고 기다리시고, 식사를 하시고 프로그램이 다 끝날 때까지 자리를 지켜 주셨습니다. 연로하심에도 불구하고 헌신하신 것입니다. 자리를 지켜 주셔서, 생수의 강 프로그램이 좀 더 은혜스러울 수 있었습니다. 고 이은윤 집사님은 드러나서 보이기보다는 소박한 꿈을 갖고 자리를 지키면서 헌신하며 훌륭하게 신앙생활 하신 것입니다.   모습이 참으로 귀하게 여겨졌습니다.

이제 하나님께 이은윤 집사님을 보내드렸습니다. 우리가 지금 당장 볼 수 없기 때문에, 슬픔과 아쉬움이 남아   있지만, 다시 만날 날을 기약해야 합니다. 예수 그리스도께서 죽음을 이기시고 부활하셔서 죽음의 문제를 해결해 주셨습니다. 요한복음 11 25절에 “예수께서 이르시되 나는   부활이요 생명이니 나를 믿는 자는 죽어도 살겠고 무릇   살아서 나를 믿는 자는 영원히 죽지 아니하리니” 예수님께서 인간의 역사에 오셔서 죽음의 문제를 해결해 주셨습니다.  죽음으로 이 땅에서 끝나 버리는 것이 아니라, 주님으로   인해서 하늘의 소망을 갖게 되었습니다. 헤어짐의 슬픔을   뒤로하고 다시 만날 날을 바라보며, 이 땅에서 소망을 가져야 합니다. 고 이은윤 집사님을 보내면서 다시 한 번 그 날을 바라보며 살게 되시기를 바랍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85 [2014년 8월 17일 목회칼럼]멕시코 단기 선교를 다녀오면서 KFGBC 2014.08.20 3083
184 [2014년 7월 27일 목회칼럼]2014 여리고 성회를 통하여 KFGBC 2014.08.19 3172
183 [2014년 7월 20일 목회칼럼]여리고작전 특별부흥성회 KFGBC 2014.08.19 3467
182 [2014년 7월 13일 목회칼럼]홀로 있기 훈련 KFGBC 2014.08.19 3245
» [2014년 7월 6일 목회칼럼]이은윤 집사님을 보내며 KFGBC 2014.08.19 3242
180 [2014년 6월 22일 목회칼럼]금식 KFGBC 2014.08.19 3100
179 [2014년 6월 15일 목회칼럼]파란 마음 KFGBC 2014.08.19 3848
178 [2014년 6월 8일 목회칼럼]성령의 음성 KFGBC 2014.08.19 3054
177 [2014년 6월 1일 목회칼럼]하나님의 뜻을 어떻게 아는가? KFGBC 2014.08.19 2765
176 [2014년 5월 25일 목회칼럼]왜 그리고 어떻게 성경을 읽어야 하는가? KFGBC 2014.08.19 3065
175 [2014년 5월 18일 목회칼럼]주의 손이 그들과 함께 하시매 KFGBC 2014.08.19 2837
174 [2014년 5월 11일 목회칼럼]생수의 강 첫째 날 KFGBC 2014.08.19 2812
173 [2014년 5월 4일 목회칼럼]5월은 가정의 달 KFGBC 2014.08.19 2862
172 [2014년 4월 27일 목회칼럼]세월호의 아픔 KFGBC 2014.08.19 2777
171 [2014년 4월 13일 목회칼럼]영적 전쟁 KFGBC 2014.08.19 2778
170 [2014년 4월 6일 목회칼럼]트로트 부르는 목사 KFGBC 2014.08.19 3854
169 [2014년 3월 30일 목회칼럼]안중근 의사의 꿈 KFGBC 2014.08.19 2813
168 [2014년 3월 23일 목회칼럼]변호인 KFGBC 2014.08.19 2859
167 [2014년 3월 16일 목회칼럼]‘내 일’에 ‘내일(미래)’가 있다 KFGBC 2014.08.19 2838
166 [2014년 3월 9일 목회칼럼]사순절 KFGBC 2014.08.19 2881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