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떻게 확신 있게 기도하나?

기도의 확신은 우리의 기도의 대상이신 하나님과의 관계에 있습니다. 하나님께서는 우리의 아버지가 되시기 때문에, 하나님 아버지가 어떤 분인지 이해하는 것은 확신 있는 기도로 나아가도록 해 줍니다. 구약 때는 이스라엘 백성들이 하나님을 아버지라고 개인적으로 부르며 기도하지 못했습니다. 예수님께서 이 땅에 오셔서 아바 아버지라는 친근한 용어로 하나님 아버지께 기도하도록 해 주셨습니다.‘아바 우리말로는 아빠’ ‘Daddy’라는 말입니다. 하나님께 가까이 친근하게 부르면서 기도할 수 있는 관계가 된 것입니다. 육신의 아버지에 대한 이해가 하나님 아버지에 대한 이해로 옮겨지는 경우가 많은데, 우리는 하나님 아버지에 대해서 성경에서 드러내고 있는 모습을 정확히 알 필요가 있습니다.

하나님은 어떤 아버지이신가요?

첫 번째 하나님은 돌보시는 아버지이십니다. 하나님께서는 하나님의 자녀를 사랑하시기에 어머니가 사랑하는 자녀를 돌보듯이, 하나님께서는 사랑하는 하나님의 자녀를 돌보십니다. 이사야 4915에서 여인이 자식을 잊지 않지만, 혹시 잊을지라도 하나님께서는 잊지 않으신다고 하셨습니다. 하나님께서는 예수 그리스도를 믿어 하나님의 자녀가 된 자들을 결코 잊지 않으십니다.

두 번째 하나님은 변함없는 아버지이십니다. 하나님께서는 한결 같으신 분이십니다. 육신의 아버지는 약속해 놓고도 지키지 않아서 자녀들에게 큰 상처를 남깁니다. 그러나 하나님 아버지께서는 신실하셔서 결코 변하지 않으십니다(딤후 2:13).

세 번째 하나님은 곁에 계신 아버지이십니다. 하나님께서는 우리에게서 멀리 계신 분이 아니라, 내 곁에 가까이 계셔서 언제든지 받아 주시는 분이십니다(27:10). 자녀들의 필요를 채우는 것을 좋아하시는 분이시고(7:11), 상처를 만지시는 분이십니다(시편 34:18). 상처 있는 자들을 사랑하시고 가까이 하시는 아버지이십니다.

네 번째 하나님은 능력 있는 아버지이십니다.(1:37). 하나님 아버지는 전능하신 분이시기에 우리의 기도에 능히 응답하실 수 있는 분이십니다. 우리의 모든 수고하고 무거운 짐을 져 주시는 분이십니다.

하나님께서는 우리의 아버지이십니다. 예수님을 믿는 모든 자들에게 자녀가 되는 권세를 주셨습니다. 하나님 아버지께서는 우리가 절망에 빠질 때, 가정과 일터와 인간관계에서 힘들어 할 때, 뒷짐 지고 바라보시는 분이 아닙니다. 항상 돌보시고, 변함없이 사랑하시며, 우리 가까이 곁에 머물러 계시면서 상처를 만지시고 우리의 필요를 공급해 주시는 능력 있는 아버지이십니다. 그 하나님 아버지를 부르며 기도하시기 바랍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05 [2018년 2월 25일 40일 기도 캠페인]어떻게 위기에서 기도하는가? KFGBC 2018.03.07 849
204 [2018년 2월 18일 40일 기도 캠페인]돌파하는 기도 KFGBC 2018.03.07 661
203 [2018년 2월 11일 40일 기도 캠페인]기도의 패턴 II KFGBC 2018.03.07 675
202 [2018년 2월 4일 목회칼럼]길 떠나는 나의 형제여 KFGBC 2018.02.27 687
201 [2018년 1월 28일 40일 기도 캠페인]기도의 패턴 I KFGBC 2018.01.31 916
» [2018년 1월 21일 40일 기도 캠페인]어떻게 확신 있게 기도하나? KFGBC 2018.01.19 816
199 [2018년 1월 14일 40일 기도 캠페인]왜 기도하는가? KFGBC 2018.01.19 823
198 [2017년 3월 19일 목회칼럼]목회자 세미나를 다녀와서 KFGBC 2017.03.18 1849
197 [2015년 1월 11일 목회칼럼]말씀으로 변화 성장하는 교회 KFGBC 2015.01.13 14043
196 [2014년 12월 14일 목회칼럼]스스로 신이 된 자 KFGBC 2014.12.26 4121
195 [2014년 12월 7일 목회칼럼]대강절을 맞이하며 KFGBC 2014.12.09 3890
194 [2014년 11월 9일 목회칼럼]기도의 능력과 용서 KFGBC 2014.11.14 3514
193 [2014년 11월 2일 목회칼럼]두려움 다루기 KFGBC 2014.11.06 3788
192 [2014년 10월 26일 목회칼럼]종교 개혁 KFGBC 2014.10.29 3698
191 [2014년 10월 5일 목회칼럼]온전한 안식 KFGBC 2014.10.15 3771
190 [2014년 9월 21일 목회칼럼]청교도의 영성 KFGBC 2014.09.23 4154
189 [2014년 9월 14일 목회칼럼]그 후에는 심판이 있으리니 KFGBC 2014.09.14 3854
188 [2014년 9월 7일 목회칼럼]영화 '명량'을 보고 KFGBC 2014.09.12 3468
187 [2014년 8월 31일 목회칼럼]축전의 훈련 KFGBC 2014.09.03 3710
186 [2014년 8월 24일 목회칼럼]교황 방문이 남긴 것 KFGBC 2014.08.29 4114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